Q&A
HOME > 커뮤니티 > Q&A
 
더 포스트 (스포 무)
이름 곽부성 (kmdkdf342@gmail.com) 작성일 20-05-20 18:04 조회 3
이 영화를 안보신 분은 정말 재밋는 시대영화이기에 꼭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영화의 긴장감. 사실적인 묘사. 정치풍자... 모든것이 완벽한 스필버그 영화의입니다... 진짜 대단하다고 느낀 영화네요...

가장 대단하다고 느끼는 건 패미니즘입니다.
전 극단적인 패미니즘을 매우 싫어합니다..... 뭐 이건 누구도 좋아할수 없겟죠.
피해망상주의에 빠진 무조건적인 여성인권사상.... 증거도 필요없고 오로지 난 피해자라 우기는 그 환장할 논리는 정말 기가 찰 노릇이라 생각합니다.
그러기에 걸x스. 82년생 x지x 같은 영화는 영화 자체로도 엉망인 영화라 생각해요. 자기살 깎아먹는 영화니까요. 여성 인권을 주장하는게 아니라 여성이 이렇게 생각하니 혐오좀 해달라 간절히 빌고 있는 영화라 생각이 듭니다.

그러기에 이 더 포스트는 패미니즘을 생각할라면 이렇게 해야한다고 본보기로 보여주는 영화같네요.
전 남녀 평등자체를 부정하지는 않습니다. 평등할수 있는 상황은 그렇게 해야한다고 오히려 찬성하는 입장입니다. 다만 그 주장에는 평등이란 권리를 내세울수 있게 노력과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피해망상증 환자가 아니라 끊임없이 노력하는데에 있는 사회적인 시선....
더 포스트란 영화는 그걸 보여주네요.... 물론 메릴스트립의 신들린 연기가 그 상황을 더욱 간절히 보이게 하지만요.. 진짜 메릴스트립의 시선처리 연기는 영어를 알아듣지 못하고 자막으로만 보는 저에게도 저사람 연기 진짜 미친연기를 하고 있구나 알수 있기 해주네요... 그렇다고 톰행크스가 연기를 못한건 아닙니다. 역시 매우 잘해요.

그리고 영화의 완성도는 그냥 스필버그가 만들엇다로 표현할수 있을거 같습니다. 어려운 이야기도 누구나 알기 쉽게 해주는 연출과 시나리오.
실로 대단한 감독이네요.

패미니즘이 좀 더 설득력 있게 다가 올수있게 하려면
말도 안되는 논리로 자기들만의 얘기로 오히려 혐오감을 주는게 아니라
더 포스트에서 처럼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려하지만 사회의 벽에 막혀 말조차 제대로 하지못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며 설득력있게 표현하는게 어떨까 생각합니다.

정말 검은 정장 사이로 들어가는 메릴스트립의 모습에 남자인 내가 봐도 여성의 부당함을 느낄수 잇는 그런 장면이엇습니다.

패미니즘이라고 나온 여성 혐오영화 걸x스나 82년생 x지x같은 저급한 패미사상의 영화와는 다른 영화입니다.
정말 추천하는 영화엿네요.